강 지사 "제주인으로서 자긍심 느낄 수 있는 교육" 강조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은 지난 20일 설 명절을 앞두고 도내 유일 생존 독립유공자인 강 지사 자택을 찾아 세배하고 대화를 나눴다. 제주도교육청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은 지난 20일 설 명절을 앞두고 도내 유일 생존 독립유공자인 강 지사 자택을 찾아 세배하고 대화를 나눴다. 제주도교육청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이 설 명절을 기념해 강태선 애국지사에게 세배했다.

김 교육감은 지난 20일 설 명절을 앞두고 도내 유일 생존 독립유공자인 강 지사 자택을 찾아 세배하고 대화를 나눴다.

올해 100세인 강 지사는 서귀포 성산읍 출신으로, 1942년 일본으로 건너가 일제의 한국인 차별 대우에 분노해 독립운동을 전개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은 강 지사는 1990년 애국지사로 인정돼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강 지사는 "제주 사람들은 예로부터 지혜롭고, 똑똑해 해외 곳곳에서의 활약이 대단했다"며 "우리 아이들도 이러한 제주인으로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을 잘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앞으로도 건강하셔서 후손들에게 민족자존과 평화의 지혜를 전해주시길 바란다"며 "요즘 세대들에게 좋은 귀감이 되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진혁 기자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