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종훈 사진작가가 촬영한 제주해녀
양종훈 사진작가가 촬영한 제주해녀

제주 출신 양종훈 사진작가가 일본 오사카에서 '제주해녀' 사진전을 연다. 전시는 오는 29일부터 오사카 코리아타운에 위치한 이크노 코 라이브 파크에서 오픈런으로 진행한다. 공간이 개관하고 선보이는 첫 전시다.

이번 전시에서는 양 작가가 제주를 오가며 20년 동안 촬영한 제주 해녀의 삶을 기록한 사진들을 펼친다. 2016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제주해녀·문화를 소개하는 자리다. 디지털 패브릭 패널을 활용한 대형 작품 14점과 흑백 사진 12점 등 모두 26점을 전시한다.

양 작가는 전시를 열며 "맨 몸을 던져 생계를 이어가는 태초의 노동과 바다와 공존하며 공동체를 먹여 살린 해녀의 위대함을 보여주고자 마련했다"고 전했다.

전시 개막식은 오사카 재일본 도민협회 신년인사회 맞춰 29일 오후 3시 열린다.

한편 이번 전시는 일본의 NPO법인국제우호촉진회(사무국장 고태수)가 주최하고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양영철, JDC)가 협찬했으며, '제주IN오사카센터'가 전시 개최를 도왔다. 김은수 기자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