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734건 발생
43명 사상·65억원 피해
난방용품 등 사용 주의
"선제적 안전관리 실시"

제주서부소방서가 최근 서귀포시 안덕면 평화로 광평교에 설치한 겨울철 화재안전 홍보 현수막.
제주서부소방서가 최근 서귀포시 안덕면 평화로 광평교에 설치한 겨울철 화재안전 홍보 현수막.

제주에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가 겨울철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29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와 제주서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최근 5년(2017~2021년)간 발생한 도내 겨울철 화재는 모두 734건에 달한다.

이로 인해 6명이 사망하고 37명이 부상을 입는 등 4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재산피해는 65억여원에 이른다.

겨울철 화재 인명피해는 가을철(35명), 봄철(33명) 등 다른 계절과 비교해 큰 차이를 보였다.

겨울철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장소는 주거시설(22.6%)이었다. 이어 야외 15.7%, 창고시설 9% 등 순이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가 48.4%로 가장 많았으며, 전기적 요인(23.8%)과 기계적 요인(7.2%)이 뒤를 이었다.

난방용품 사용으로 인한 화재도 잇따르고 있다.

최근 3년(2019~2021년)간 겨울철 도내 난방용품 화재는 모두 87건으로, 12월에서 1월 사이에 43.7%(38건)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난방용품 화재 발생장소는 주택(48.3%)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고, 원인은 부주의(48.3%)가 최다를 기록했다. 용품별로는 전기 난방용품과 화목보일러가 각각 24건(27.6%)로 가장 많았다.

이에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30일부터 '겨울철 난방용품 화재 주의보'를 발령, 안전수칙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화재 발생시 신속한 출동태세를 확립할 방침이다.

또 제주서부소방서는 내년 2월까지 겨울철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해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을 확대하고, 불법 소각행위 등을 집중단속하는 등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소방 관계자는 "대형화재 예방과 도민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고위험 대상에 대한 선제적인 안전관리를 실시하겠다"며 "도민들도 가정과 일터에서 안전수칙을 준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재연 기자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